금호타이어 매각 진통

 

 

이날 오후 1시 광주 금호 타이어 광주 공장 노조 사무실에서 금호 타이어 노조와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채권단 총수가 금호 타이어 노조 집행부와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장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이에 앞서 이 회장은 노조의 주장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양측은 서로의 차이를 좁히지 못 했다.

노조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확인하기 위해 회의가 끝난 직후에 기자 회견을 열었으나 현재의 불량 사업 여건에 대한 금호 타이어 측의 진단에 합의했다.

 

노조는 조건 없이 한국 산업 은행과 협상을 계속할 거라고 말했지만 이 제품들을 해외에 판매하는 조건으로 협상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김대중 컨벤션 센터와 별도의 세션에서 기자들과 회의 직후 이 대통령은 또한 노조 광주 서구 치평동은 노조의 우려에 모든 것으로 지적이다.

남은 기간과 의사 소통을 하기로 약속했다.

 



남은 기간은 7월 30일까지 10일 이상이다. 이날까지 금호 타이어와 그 직원들이 MOU체결이나 매각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현재의 자발적인 계약 정책을 즉각 중단하게 된다. 채권단이 1조 5000억원 규모의 대출 만기를 연장하지 않을 경우 금호 타이어는 법원에 법정 관리를 신청할 수밖에 없다.

노조가 매각 합의를 거부하면 채권단은 더 이상 지원을 위해 법원에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현재의(해외 매각이)상황보다 더 고통스러울 경우에는 "이라고 말했다.

 

  1. 송창엽 2018.03.27 11:49

    절대반대 잘나가고 있는 기업을 매각 한다니 지역경제는 물론 광주가 있기까지 금호타이어는 중심이었습니다 지사님 시장님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매각은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문민정부에서 총리님도 계시고 최선을 다해주길 바랍니다. 믿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