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폐기 한미일 공조 로드맵

 

 

미국과 일본의 세 나라의 안보 책임자들 사이의 긴급 회의는 다가오는 남북 정상 회담에서 북한의 핵 폐기 로드맵을 완성하기 위한 이른 중단으로 해석되고 있다. 다시 말해서, 그들은 지도자들과 만나기 전에 비핵화 과정을 끝냄으로써 미리 그렇게 했다.

세 나라는 진지하게 의제를 정하고 정상 회담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협력하기 시작했다고 할 수 있다.

청와대는 회담 동안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논의에 초점을 맞추었다고 말했다. 회담 기간 중 북한의 핵 프로그램 폐기나 동결 합의 파기 과정에서 북한이 취할 수 있는 조치와 협상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어제"참석자들은 과거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며"앞으로 몇주 동안 긴밀하게 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1월 13일부터 14일까지의 회의와는 상당히 다른 분위기이다. 남북한 사이의 해빙 무드는 조심스럽게 형성되고 있었지만, 이때 최대 압력이 가해졌다. 한일 협력의 초점이 크게 달라졌다.

 

 



일본도 북-일 정상 회담의 여지를 남겨 놓고 회담에 동참했다.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공동 선언문을 작성한 뒤 한미 양국의 협조 체제는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끌었다.

그러나 한반도의 운전자가 이끄는 사람은 남한과 북한이며, 북한과 미국이 우리를 거의 정상에 데려다 주었다. 분석가들은 일본의 입장이 한국, 미국, 일본의 최고 안보 관계자들 사이의 회담의 많은 부분을 반영했다고 말한다. 외교적 지렛대를 강화해 한국 외교의 급격한 흐름에 맞서 한미일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과거 일본의 태도는 16대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전화 통화에서 분명히 드러난다. 아베 총리는 심지어 2002년 9월에 있었던 고이즈미 총리의 북한 선언 상황을 언급하며 북한과의 대화를 암시하기도 했다.

청와대가 정의용, 맥마스터린의 협의 내용을 공개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보도에 따르면 정의용과 맥 마스터는 중요한 행사에서 비밀리에 자신들의 역할을 수행했다고 한다. 외교 소식통은 "우리는 올 봄 정상 회담을 꼭 개최하여 교체될 것이라는 소문이 있는 맥 매스터를 더욱 힘을 실어 주고 싶어 하며 정의용과 맥 매스터 라인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투명한 대중 홍보를 위한 정상 회의는 무엇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재확인하기 위해 국제 사회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The emergency meeting between the security chiefs of the United States and Japan is interpreted as an early halt to the completion of North Korea's nuclear dismantling roadmap at the upcoming inter-Korean summit. In other words, they did so ahead of time by ending the denuclearization process before meeting with leaders.

It can be said that the three countries have begun working together to set up a serious agenda and develop strategies for the summit.

Cheong Wa Dae said it focused on discussing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during the talks. During the talks, there were discussions on what actions North Korea could take in the process of dismantling its nuclear program or scrapping its freeze agreement.

Presidential spokesman Kim EuI-kyum yesterday said, The participants agreed it is important not to repeat past failures, adding that they will work closely over the next few weeks.

It is a very different atmosphere from the Jan. 13-14 meeting. The mood of sea ice between the two Koreas was cautiously formed, but maximum pressure was applied at this time. The focus of Korea-Japan cooperation has changed dramatically.

 

Japan also joined the talks leaving room for the North Korea-Japan summit.

After making a joint declaration in Hamburg, Germany last July, Prime Minister Shinzo Abe led the cooperative system of the two countries.

But the drivers of the Korean Peninsula are the South and North Koreans, and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almost taken us to the summit. Analysts say that Japan's stance reflected much of the talks among top security officials from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It is interpreted that the U.S. intends to strengthen its diplomatic leverage to ensure that Korea, the U.S. and Japan are not alienated from each other in the face of the rapid flow of Korean diplomacy. Japan's past behavior is clearly evident in a phone call of the 16th president and Prime Minister Shinzo Abe. Abe even hinted at dialogues with North Korea, citing the situation in which Koizumi made the North Korean declaration in September 2002.

It is also noteworthy that Cheong Wa Dae disclosed the contents of the discussions between Chung EuI-yong and McMasterin. Chung EuI-yong and McMaster reportedly played their roles secretly at important events. Diplomatic sources said, We want to further empower the rumored McMaster summit, which is to be replaced by a certain summit this spring, and emphasize the role of Chung and McMasterline. What is the clear public relations for the summit will focus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reaffirm the will of the president said.

+ Recent posts